> 몽골이야기 >자료실
    제목 : 몽골엔 초등학교가 없다?|
 작성자 : 관리자 2012.03.28 16:57:33, 조회 1,482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가이 산맥 북쪽 타리아트 중학교 아이들.



몽골에는 초등학교가 없다는 말이 사실일까.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그렇다.
몽골에는 초등학교가 존재하지 않는다.
대신 중학교가 초등학교 노릇을 대신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리아트 중학교의 아침 등교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말인가 하면,
중학교에 초등과정 6년과 중등과정 2년이 함께 들어있는 것이다.
그러니까 몽골에서 중학교 과정은 8년이다.
몽골에서는 고등학교까지 의무교육을 실시한다.
중학교는 7세 때 입학하며
6세 때까지 사설 유치원에 보내는 집도 있지만,
유목민들은 꿈도 꾸지 못할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타이 중학교에 다니는 아이들.


 

고등학교는 3년, 대학교는 4년.
7세 때 입학을 하므로 대학 졸업까지는 우리나라보다 2년이 빠른 셈이다.
그렇다면 인구의 상당수가 유목민인 몽골에서
도처에 흩어져 사는 유목민의 자녀들은 어떻게 학교에 다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업이 끝난 알타이 중학교.


 

우리로 보자면 읍내 정도에 중학교가 있고,
소도시 이상에 고등학교가 있어
유목민들은 해당 지역 친척집에 묵게 하거나
학교 기숙사에 아이들(어린이날 6월 1일)을 맡긴다.
다행히 우리와 달리 몽골에서는 학교마다 기숙사 시설이 다 되어 있는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몽골의 오지 이크올 중학교 아이들과 학교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목민이 상당수를 차지하는몽골이지만
이들의 교육열은 실로 대단하다.
울란바토르에서 며칠이 걸리는 거리의 유목민들조차
아이를 대학에 보내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막과 벌판의 한가운데 자리한 붐브그르 마을의 중학교 기숙사.

 

그러나 유목민의 사정이 넉넉지 않아 여러 명의 자녀 중
한 명만을 대학 보내는 경우가 많다.
이때는 우리와 다르게 대부분의 가정에서 첫째 딸을 보낸다.
딸만은 유목민의 아내로 살지 않기를 바라는 부모의 마음이다.



 

유목사회에서는 여전히 여성이 집안일을 도맡아 해야 하고,
아이들 양육과 가축의 젖짜기까지 남자보다 힘겹게 사는 게 현실이다.
과거와 달리 몽골의 유목민 의식도 점점 바뀌어가고 있지만
하루아침에 모든 것을 바꿀 수는 없는 노릇이다.

〔출처: 구름과 연어〕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자료실 이용시 주의사항 (Анхаарах зүйл)  관리자 2010.02.02 5,376
  ХУУЛИЙН ЗӨВЛӨГӨӨ  관리자 2009.12.10 6,760
167  몽골 정부 中자본 차단…광물 등 외국인 투자제한  관리자 2012.06.27 1,190
166  몽골과 맞선 삼별초 항쟁  관리자 2012.04.25 1,606
165  몽골인들이 할 수 있는 것들은 무엇인가?  관리자 2012.04.19 1,431
164  몽골의 과학기술  관리자 2012.04.19 1,193
163  몽골인들의 신성한 종교,〔물〕  관리자 2012.04.12 1,316
162  몽골이 환경천국인 5가지 이유?  관리자 2012.04.06 1,527
>>  몽골엔 초등학교가 없다?|  관리자 2012.03.28 1,481
160  한국과 몽골은 같은 고주몽의 후손  관리자 2012.03.23 1,441
159  한국인이 쓴 칭기즈칸 … “몽골의 심장이 들어있는 소설”  관리자 2012.03.21 1,260
158  몽골에서의 예의  관리자 2012.03.15 1,537
157  몽골국립자연사박물관 [Mongolian Museum of Natural History]  관리자 2012.03.14 1,046
156  우리말과 몽골어는 얼마나 비슷할까?  관리자 2012.03.08 1,731
155  상징동물 (5)몽골-말  관리자 2012.01.13 1,449
154  세상에서 가장 예쁜 동전..몽골동전에는 스왈로브스키 박혔네  관리자 2012.01.04 1,653
153  몽골 3/4분기 경제동향  관리자 2011.12.28 1,032
152  지혜로운 사람: 몽골  관리자 2011.12.28 1,151
151  2012년 몽골정부 예산안 주요 내용  관리자 2011.12.26 1,168
150  몽골 단군의 후손으로 우리와 형제  관리자 2011.12.22 1,461
149  다시 그 긍정의 의미로!  관리자 2011.12.21 1,209
148  한국,인본, 몽골작가 은은한 묵향의 진수  관리자 2011.12.14 3,509
  [1] · [2] · [3] · [4] · [5] · [6] · [7] · [8] · [9]
    검색 취소